CS CENTER

1644-5291


10:00-19:00 (연중무휴)
※명절휴무 별도 공지


BANK INFO


우리은행 1005-303-628653

예금주 (주) 씨아이그룹 노태경

  • 베스트후기/인터뷰

  • 베스트 후기/인터뷰
게시판 상세
제목 10월 베스트후기 김종* 고객님
작성자 마고앤로렌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8-11-0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54


새 아파트 입주를 위해 그동안 10여년 수고한

모든 가전 및 가구를 새로 구매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그중에 제일 삼고초려한게 바로 침대였습니다.
그중에서도 매트리스...
실제로 제가 구매한 가전/가구 중에 제일 비싸네요..

평소 지병이 있어 불면증이 좀 심한편입니다.
보통 침대에 잠드는데 걸리는 시간이 2-3시간 정도 되는거 같습니다.
그래서 여유가 있진 않으나 이번엔 침대에 좀 투자해 보기로 했습니다.
인터넷을 여기저기 찾아보면서,메모리폼 매트리스에 대해서도 알게 되었고,
템퍼/실리 등의 해외 고가의 브랜드들도 알게 되었습니다.
그전까지 제가 알고 있는 침대브랜드는
티비 광고에 많이 나오는 에이스 침대가 전부였습니다.

한참 인터넷바다에서 헤매고 있던중에, 마스슬립이라는
메모리폼 매트리스 브랜드를 접하게 되었고,
국내 운동선수들도 많이 사용한다는 정보를 보게 되었습니다.

원래 운동선수들은 그 전날 수면의 퀄리티가
시합의 승패에 많이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아무래도 침대 매트리스 가구에 많이 투자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가격도 해외 브랜드들에 비해서는, 저렴한데다가 인지도도 없고,
인터넷 후기만을 보고서 구매할 바보는 없습니다.
근데 후기가 워낙 좋고, 국내 AS가 가능하고,
것도 20년 보장이라니....솔깃했습니다.

이제 대충 침대 브랜드 정보들은 파악했고,
오프라인 매장으로 출동했습니다.

저는 집에서 하남쪽이 가깝기 때문에 하남의 가구 매장들을
하나씩 둘러보고 에이스/시몬스/템퍼/실리 등...
매트리스 및 침대 등에 실제로 누워보고 비교해보았습니다.
그리고 마고앤로렌의 마스슬립 보이저 / 마션스도
실제로 다 테스트 해 보았습니다.

템퍼/실리 등의 해외 고가 브랜드들의 메모리폼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다만, 마스슬립과 비교해 본다면,
일단 가격이 비싸고
다른 메모리폼은 농구공/야구공 만한 크기의
구멍으로 구성된 스폰지의 느낌이라면,
마스슬립은 탁구공 만한 구멍의 스폰지였습니다.

몸의 느낌으로 말한면, 엄청 푹신해서 꺼지는 느낌이 아니라,
푹신하면서도 쫀쫀하고 스르륵 감싸주는 느낌이랄까...
그중에서도 보이저가 딱 그정도의 느낌이였습니다.
가격도 좀더 좋고, 국내 AS 가능, 20년 보장...
바로 보이저 킹사이즈로 쿨하게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아쉬운게 하나 있다면, 제가 원하는 헤드가 풍성하고
가죽 침대 프레임이 없어서, 다른 매장에서 구매했다는 것.....

그리고, 현재 아주 만족중입니다.
방안을 암막 커튼으로 차단하고, 마스슬립 보이저 매트리스에,
편안함을 주는 헤드가 큰 가죽프레임 침대로...
잠드는데 걸리는 시간이 30분이내로 줄어 든거 같네요..
20년동안 사용해야 겠습니다.
 
혹시, 이글을 보고 구매를 고려하시는 분들이 있으시면,
꼭꼭꼭!!!  매장에서 테스트 해보시고, 꼭꼭꼭!!! 매장에서 구매하세요...
인터넷에 있는 할인도 다 있고, 추가 사은품들도 있답니다.



10월의 베스트 포토후기 당첨자

마스슬립 보이저 후기를
정말 정성껏 남겨주신 '김종*'고객님입니다!


이달의 베스트 후기로 뽑힌 고객님께는
신세계백화점 상품권 10만원권을 발송해드립니다.


앞으로 마고앤로렌 더 많이 사랑해주세요! ♡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댓글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WORLD SHIPPING SERVICE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close